2nd visit to paris and another sky ~1~

Nogidoko 의 방송 성지순례로 파리를 방문한 것이 15년 9월의 일. 그리고 이 때가 인생의 첫 파리 방문이었다.

아마 다시는 파리를 올 일이 없을거라고 생각했지만..
16년 6월 17일. Another Sky ~Nanase~ 편으로 인해서 다시 파리를 방문하게 되었다.
목적 자체가 성지순례를 위한 파리방문은 아니었고, 출장으로 인근 국가를 방문했다가 잠시 시간을 내어 방문한 것이라, 100%가 아닌 일부 장면만을 방문하게 된 것이 약간 아쉬웠달까..

개선문도 한 번 더 올라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고 (그리고 데모의 영향으로 내부 파괴가 나중에 일부 있었다), 강변도 방문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Another SKy의 촬영 자체는 5월정도로 생각되지만, 내가 방문한 것은 12월. 한겨울이었다.

Another Sky의 첫 장면은 개선문에서 시작되지만, 예전에 올라갔었던 것으로 나중에 사진을 넣을 예정이지만, 사진이 본가에 있어서 금번엔 pass.

그리고 나오는 것이 파리의 빵집. 기본적으로 가게 명칭이 방송에 같이 나오기 때문에 구글맵을 이용하면 찾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다.

겨울이라서 그런가 야외에서 이용 가능한 공간은 가게 바로 옆의 2 테이블 뿐.
방송 화면에도 나오지만 커피는 잘 안마시는 듯. 다른 방송에서도 은근 오렌지쥬스 마시는 장면은 꽤 나온다..

처음에는 커피(cafe latte)였고

나중에는 은근슬쩍 오렌지 쥬스로 바뀌어 있다.

빵 종류는 알 수 없으니, 점원에게 보여주고 달라고 요청.
불어는 몰라도 바디랭귀지로 서로 이해가 가능…

가게 내부. 인기 가게이다. 줄도 10분정도 섰는데 내 뒤로도 많은 사람들이..
(이 날 근처에서 데모가 있었던 듯)

카페라떼, 그리고 오렌지쥬스와도 한 컷 씩.
이 시간이 14:30 정도였는데 이 날의 첫 끼니였다… 아침부터 일찍 일어나서 버스+기차를 타고 오다보니..
겨울이라 그런지 비둘기는 없었고, 역시 빵은 프랑스!

안에 든 것도 없는데 맛있다.

방송은 여기서 베즐리로 이동.

베즐리는 실제 성지순례 길의 일부라서 매우 유명한 곳이다.
파리에서는 약 250km정도 떨어진 시골마을이라 직접적으로 연결된 기차편은 없다. 근처 마을까지 가서 차량으로 이동해야 함.
공식 성지순례길의 일부라서 베즐리 길의 바닥에는 조개껍질모양의 문양이 박혀있는 곳이 있다.

혹시나 누군가가 이 후기를 보고 베즐리를 방문하려 한다면,
프랑스의 기차 연착 상황 상 당일치기는 불가할 것으로 생각되므로 가급적 베즐리에서 숙박을 하거나 차량으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하며, 애초에 SNCF에서 검색되는 공식 루트로는 하루 왕복2회 뿐이므로.. 연착되면 그냥 그 때부터 꼬였다고 생각하면 되고 가급적 낮에 다니길 추천한다. 택시도 별로 없다…

개인적으로는 Amsterdam -> Paris AirFrance 지연으로 인해 1731 차량을 놓쳐서 모든 일정이 망했는데.. Gare de Bercy에서 정시 출발한 기차가 왜인지 1차 경유지에 20분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연결편 탑승 불가. 그 다음 기차는 21시 기차인데 21시20분까지 플랫폼에 오지도 않음 (심지어 그 역 출발편).
그래서.. 결국 Avalon이라는 기차 종점에 내려서 기차역 문닫는걸 보고 걸어서 15km를 이동할 뻔 했다. (눈내리는 12월의 프랑스 벌판을..)

각도가 안나온다.. 이 건 아침에 찍은 사진이고, 실제로는 새벽에 나가서 찍었는데..

핸드폰 카메라가 아니고 DSLR이었으면 작품사진 나올뻔.

성당 앞쪽에 있는 호텔. (윗윗사진 과 동일 장소에서 몸만 돌려서 촬영)

여기는 베즐레 마을 입구.

일반 집에 붙어있는 문양입니다..

겨울이라.. 휑~하지만, Nanase가 고른 Best of komichi.

앉지는 못하고 사진만..

뭔가 사진들이 더 있는데 처음에 후기를 올릴 때 대충 올렸나보네요.
나중에 더 넣는것으로.

Do you wanna eat Vanilla macaron?

※ 본 후기에 첨부된 노기자카란어디 의 저작권은 해당방송국에 있으며, 개인촬영분의 무단 전제,도용은 금지합니다.

※ 실제 로케의 촬영은 2014년 6월말~7월초 이며, 본 후기는 2015년 9월 하순으로 1년 이상의 차이가 있습니다.    일부 TV화면과 다른 점이 있으므로 감안하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Macau는 혼자서 떠난 여행이었고.. USJ는 노기오타인 친구와 방문했지만, Paris의 경우에는 다른 일행이 있었기 때문에 자유로운 여행은 아니었던지라 짬을 내서 겨우 방문할 수 있었다. 프랑스까지 갔는데도 불구하고 난이도는 더욱더 UP! UP!

모든 것의 시작이 된 ‘Nogizakatte Doko? ep.146’

항상 원흉은 칸무리방송이지 뭐 있나…
(하필?) Nanase가 센터인 시기에 나가다보니.. 안갈 수가 없었다.

개선문. 걸어 올라가면 개인의 체력의 한계를 실감할 수 있다.
내가 갔을 때만 해도 내부에 전시품이 있었는데.. 노란조끼들이 털어갔다.
서양애들은 데모를 해도 무섭게 한단 말이지…
프랑스 국기는 이 날 행사가 있어서 달아둔 것 평소에는 없는 것 같다.

posting 자체가 Nanase의 행적에 초점을 맞추고 있긴 한데,
지나다니다보니 눈에 띄인 가게들이 있어서 그냥 어쩌다보니 같이…

퐁캡의 눈에 들어온 가게는?

위치는 오페라가르니에 앞. 근데 지나다가보면 여기저기 많이 보인다.

맛은 그럭저럭. 내 입맛은 아님.

언니팀이 방문한 노틀담대성당. 불타버릴줄은…. 이 때 내부를 올라갔어야 하는데 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내가 죽기전엔 복구가 될까?

유비소프트를 믿는 수 밖에 없나…. 솔직히 사람이 너무 많아서 위로는 올라갈 엄두가 안났고, 1층에서만 돌아다니고 나왔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시골아이팀.

샹젤리제거리에서 개선문로부터 10번째 이내에 있는 가게. 개선문을 갔다면 이 가게를 놓치기 힘들 정도로 가까이에 있다. 선글라스를 껴보고 싶었는데…

(상황설명 : 윗 가게에서 횡단보도를 건너 루이비통쪽으로 이동 중, 늦게 걸어온 마나츠에게 파리운전자가 클락션을 울림)

정확히 이 횡단보도. 루이비통 앞쪽이라 찾기 어렵지는 않다.
원체 차들이 많이 다니는 거리라..

중앙에 보이는게 루이비통 건물. 크다. 하지만 난 안갔다.

그리고 멤버들이 방문한 곳이 바로 라듀레. 한국에도 신세계에 점포가 있었으나 철수하고 아마 현재 한국엔 남아있는 점포가 없는 걸로 알고 있다.

라듀레 생각보다 여기저기 있고.. CDG 가면 있으니 혹시나 환승하시는 분들은 잘 찾아보세요. (아시아나 탈 때 봤음)

밖은 한산해보이지만…

내부는 어두운데 사람은 개많다. 사이즈도 큰거 작은거 두 종류고, 박스는 추가금액도 있고 갯수에 따라 달라진다. 큰 박스는 24구짜리도 있음.

여튼 이 곳에서 Nanase’s choice는 ‘Vanilla’ & ‘Pistachio’

가게 앞 벤치에 앉아서 먹는 아이들. (자세히 보면 Nanase는 보통사이즈인데 Manatsu는 큰사이즈임)

나도. 샀다. 벤치. 앉았다. 먹었다.

맨 오른쪽이 바닐라고, 그 옆이 피스타치오.

맨 왼쪽은 마나츠가 먹었던 라즈베리 (마나츠는 big size)

맛은 이렇게 있으니.. 참고하시고 개당 2유로? 정도였던걸로 기억한다. 한국이 4천원정도니 싸긴싸다.

그리고 라듀레를 지나서 걷던 방향(개선문을 등진방향) 으로 가다보면

KUSMI TEA가 나온다. 파리 여기저기에 점포가 있지만, 거긴 Nanase가 안갔는데?

내부에 이렇게 큰 통도 있긴 하지만, 이 점포에서는 팔지 않는다고 했다.

방송이라 허락을 맡은거라고, 점포에 따라 구매가능여부가다르다고 방송자막에도 나온다.

쿠스미티 말고 마리아쥬프레레 (검은박스) 등 유명한 가게들이 여기저기 많던데,

왜였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마리아쥬프레레 가서 자리 잡고 여유있게 티를 마셨다;;

쿠스미티는 그냥 성지순례용.

멤버들이 선물로 사온 것은 이 Imperial Label. 14300엔?

사진이 왜인지 많이 흔들렸는데.. 작은통으로 사옴.

여기까지가 노기도코에 나왔던 Nanase team의 장면.

그리고 아래는 번외편입니다.

여기저기 멤버마다 개별적으로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고, 모든 멤버의 모바메를 받는 것도 아니라서 놓친 사진들이 있긴 한데…

마나츠가 방문했던 베르사이유 궁전.

아침 일찍 가서 정면에서 샷. 대략 9시쯤. 아마 오픈이 10시였나 9시반이었나…

근데 저안에 들어갈 수 있었던가..

이번에 꼭 하고 싶었던 생사 배경 순례.

노기도코에 나온건 솔직히 아무나 갈 수 있지만 이 사진들은…

Nanase 개별 랜덤 생사 촬영장소인 이 곳은

오페라가르니에 앞 스타벅스 앞입니다.

원래 못찾았던 곳인데, 지나가다가 GUESS 보고 찍었음.

여기 스타벅스는 샹들리제가 걸려 있어 유명합니다. 여성분들 방문하시면 꼭 인증샷 찍는 곳 중 하나.
처음엔 샹젤리제거리인줄 알았는데 GUESS가 없어서 가게가망했나 어쨌나 했는데 다른 곳이었음.

2. 개별5종 촬영장소

어딘지는 알고 방문해서방향 잡는게 일이었는데,

신호등과 표지판으로 구분하면 됩니다. 근데 무슨 카메라랑 구도로 찍길래 나랑차이가 이렇게 많이 나는 거지 대체….

바로 옆입니다. 여기가 약간 도로 속 섬 같은 곳이다보니…

바로 구글맵 잘라옴. 저 빨간원 안인에 위인지 아래인지.. BNP를 보면 아래인듯?

(아까 개별 사진 배경이 저 Starbucks Opera)

그리고.. 제일 고난이도 였던 단체 샷.

이거만이었으면 그냥 포기했을 수도 있는데

이 사진도 있다보니…

시간과 노력을 들이면 가능합니다.

그래서 갔어요.. 근데 대체 왜 여기인지 도저히 알 수가 없음….

오페라 앞도 아니고…

이상 Paris 방문기였습니다.

방문 이후에 Nanase가 에펠탑인가.. 갔었던 거 같은데, 당시는 모바메를 못받을 때렸고.. 블로그도 찾아보지 않을때라…

그리고 다시 올 일은 없을거라고 생각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