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의미는 ~1~

언제 2가 나올지 모르는 1입니다.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곡인 나나밍 졸업곡 ‘사요나라의 의미’ 의 촬영지를 다녀왔습니다. 기본적으로 촬영지라고 할만한 곳이 4곳..정도 인데

1. 저택
2. 나나밍섬 (비맞는 나나밍)
3. 댄스신 등 제단신
4. 일반주택?

입니다.

1번은 처음에 나나세/카즈밍/이쿠타가 있기도 하고 나나밍이 책도 읽고 아버지와 싸우고 하는 그 장소이고..
4번은 달려나가는 나나밍을 나나세가 보고 쫓아가던 곳..입니다. 4는 찾은 분들이 있긴하던데 저는 이번에 못갔다왔습니다. 1과 4를 찾게 되면 2편이 나올 예정입니다..

사진도 별로 없고…

일단 배경이 되는 곳은 후지산 근처입니다.

우상단의 파란색 네모가 후지큐코선의 종점인 카와구치코역입니다.
이 역의 한정거장 전은 그 유명한 ‘후지큐하이랜드’가 되겠습니다.

일단 저는 신주쿠에서 오츠기까지 특급카이지, 오츠기에서 급행으로 갈아타고 이동했고, 하루에 2편정도씩 직통이 있기는 합니다. 사전에 예약해야 편합니다.

그리고 상단의 빨간색이 나나밍섬으로 불리는 곳, 좌측의 빨간 곳이 댄스신 장소입니다.

후지큐코선(후지급행선)은 노기자카와 PV로 꽤나 많은 인연이 있는 선입니다.
13싱글 배경이 된 야무라마치역(완행만정차)를 비롯해서 후지큐하이랜드역 근처에는 나나세의 첫 솔로곡pv에 나온 곳도 있고, 11싱글 이노치의 pv배경이 된 곳도 있습니다.

이른바 나나밍섬으로 불리는 곳.

PV에서는 열차가 물보라를 일으키며 지나가지만.. CG입니다

2-3달정도 뒤였으면 아마 잡초와 갈대가 더 무성했겠으나…
가끔 비가오거나 하면 수면이 올라가서 물에 잠겨서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구글맵에선 후지마리나로 검색하시면 근처가 검색됩니다.

3년이 지났지만 후지산의 모습은 여전하네요. 날씨는 비가 안와서 그런지 좀 더 좋았습니다. PV촬영을 위해서 풀을 좀 쳐낸 것 같은데, 애초에 이 곳 자체가 상당히 풀이 우거진 곳입니다. 목초..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사진에 보이는 풀도 성인남성(180cm)의 무릎이상까지 오는 길이입니다.

pv만으로는 찾기 힘들지만 다행히도 making film이 있어서..

실제로는 아마 이 나무라고 생각되며 (나무가지를 중간에 잘라냈습니다)

뒤로 돌면 바로 이런 나무도 같이 보입니다. 둘 중 하나라고 생각되는데.. making film으로는 위쪽사진이 더 맞는 것 같습니다.

4시간정도를 차를 렌트했음에도 불구하고 후지마리나와 이 곳 두 곳밖에 갈 수가 없었습니다. 생각보다 길이 좁고… 운전도 반대고… 2편이 빠른 시기에 올라오길 저도 희망합니다만…

우리들의 미래는 End가 아닌 And

졸업공지 이후 멍떄리며 살다가 겨우겨우 졸업콘서트를 갔다오고나서…
다시 또 멍때리며 살다가 현생이 힘들어서 도망치듯 다녀온 2박3일 빡센 도쿄였습니다.

도쿄라지만 움직인덴 거의 도쿄근교였는데.. 여하튼
22nd 싱글에 실린 나나세 졸업곡 『つづく』의 촬영지입니다.

PV촬영장소는 신주쿠 근처에 있는 도시마엔.
가는 방법은 세이부도시마선(사철)과 토에이오에도선(지하철) 이 있습니다만 이날은 지하철로만 이동.
이 전날 삽질해서 오른쪽 발이 걷기 힘들정도로 부어있었는데.. 무슨깡인지 타이레놀도 안먹고 걍 땀 삐질삐질하면서 인상써가면서 걷고 운전하고….

잘 모르는 한국인이 가기에는 오오에도선이 더 편합니다. E26입니다. 신주쿠에서 약 20분정도 소요됩니다.

화요일이 아마 정기휴관인가 그래서 일정 쪼개가면서 월요일에 갔는데…
5월말임에도 불구하고 입장전부터 대기줄이 꽤 있었습니다. 지역에서 사랑받는 유원지인가.. 이런 유원지들도 인기있는걸 보니 왜 미연시에서 그렇게 유원지에 데이트하러 많이들 갔는지를 알겠.. (노기코이도 마찬가지고..)

입장하는것 만으로도 천엔입니다. 자유이용권은 더 비싸고….
하지만 입장해서 보면 초등학생 기준으로는 탈만한 놀이기구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일본거주하는 분이시라면 애기 데리고 놀러와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최대한 비슷한 구도로 잡아보려고 했는데.. 애초에 화각 자체가 다른걸 어쩌겠습니까… PV의 시작장면이지만 이쪽은 입구랑은 거리가 있습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보면 더 감동적이겠지만 눈물이 날테니..

일반인 분들의 초상권은 지켜드려야하니까…
지하철/세이부선에서 오면 이쪽에서 들어오게 됩니다.

저 나무는 나중에 옮겨심었는지….
철망 너머로는 직접 운전해볼 수 있는 1량짜리 열차가 있습니다.
세이부도시마선에서 눈치채신 분들도 있겠지만, 도시마엔은 세이부그룹 소속입니다.. 어릴때부터 철도에 관심이 있는 아이들은 커서 철덕이 되서 미래의 호갱이….

유원지쪽으로 들어가는 길입니다. 입구 통과해서도 좀 걸어가야 합니다..

회전목마에서 귀 밑에 파란보석이 박힌 녀석은 이녀석뿐입니다. 나중에 타시려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더 정확한 각도를 위해서는 안쪽으로 들어가야했는데.. 민폐죠. 저는 자유이용권이 아니라 입장권이었으니까요.. 들어가면 안됩니다. 왼쪽의 기둥과 우측의 표지판위치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타보고 싶었는데.. 300엔밖에 안했는데.. 저는 1량 뒷칸에 타고 2량이 비어가야하는 상황을 20분정도 기다리다가 포기했습니다.. 사진으로 2량 앞부분에 옹이가 보입니다. 타는 사람이 없으면 어지간하면 기다리는데.. 거의 한팀씩 1량에 타고가는 바람에 ㅠㅠ

곱게 주차되어 있던 녀석.. 타보고 싶었지만..

꼬마아가씨가 너무나 작위적으로 넘어지던 이 곳…

메디ㅍ.. 아니 마데ㅋ….후ㅅ… 뭘해줘야되는거지

아마 아저씨가 앉아계신 벤치가 PV에 나온벤치라고 생각됩니다. (나무 색 때문)

이 벤치는 소품…위치적으로 벤치가 있으면 안되는 곳.

당근 먹던 염소…는 어디론가 사라졌어요 장소는 맞는데 저런애가 없… (설마 너니?)

슈레기통은 잠시 치운듯

오락실은 아케이드관이라고 11시 오픈입니다. 전 10시에 들어가서 11시 전에 나와서 촬영이 불가했… 언젠가 다시 가보고 싶긴합니다..

도시마엔에는 대관람차가 없습니다. 이 장면은 아라카와유엔 이라는 우에노근처 쪽에서 찍었는데… 현재 아라카와유엔은 리모델링 관계로 폐원입니다.

나가는길=들어온길;;;;;
28년에 10기생인데 사진은 1기생 사진이고.. 19년에 4기 뽑는데 28년에 10기면 하로프로마냥 뽑아대는건가… 한두명씩 한기수로…

이렇게 한시간이 안되는 짧은 시간에 절뚝거리며 도시마엔을 돌아다녔습니다.
급하게 나온 이유는 11시반에 신주쿠에서 기차를 타고 이동해야 할 곳이 있었기 때문에….

관람차는 상술한 바와 같이 아라카와유엔 폐원으로 촬영불가,
집으로 나오는 곳은 실제 집?을 빌려주는 스튜디오 느낌. 빌리려면 일반인도 빌릴 수는 있는데… 인테리어가 다르니 크게 의미는 없습니다.

뱀다리. 이렇게 들면 애도 불안정하고 드는 사람도 힘들고;; 조카가 없다보니 우리 나나세는..ㅠ

21st Single PV

21st Single PV 촬영지인 베트남을 다녀왔습니다.

PV 촬영일자는 4/30, 5/26, 6/2, 6/9, 6/30 중에 하루입니다만, 마나츠의 모바메가 계속 온걸로 봐선 날짜 특정이 어렵네요.. 4/30과 6/9는 악수회인 것 같고 예상으로는 6/30 아닐까 싶지만… 뭐 여하튼

거의 1년 지나서 시기를 맞춰간 성지순례였습니다.
바닷가와 불꽃놀이, 리조트는 다낭이고 등불과 유적지는 호이안입니다. PV내에서는 이동하는 경우도 종종 있네요.

경쾌한 음악과 함께 센터인 아스카가 비치에서 홀로 베드에 누워있습니다. 네.. 저긴 원래 저런거 없어요..

다낭 리조트 앞 비치입니다. 핸드볼골대? 는 이동이 안되나보네요. 그 사이에 새로운 리조트 건물이 올라가고 있습니다.. 사진으로는 싱가폴의 마리나샌즈베이를 따라하는 듯?

전반적으로 모래 질도 괜찮습니다. 보라카이가 생각이 나네요.. (물론 모래는 보라카이가 훨씬 좋았었음. 산호모래라..) 그러나 관광객 분들은 별로 바다에 안들어갑니다. 리조트 수영장이 원체 좋다보니….

미즈키가 붙잡고 있는 전봇대는 호아인 구시가지 시장 한가운데 있는… 전봇대입니다. 옆에 쓰레기통은 치우고 찍었겠죠…

3열 멤버들이 쥬스를 마시는 이 곳은 다낭 리조트에 위치한 곳입니다. 두 곳이 붙어 있는데 바다를 등지고 왼쪽이 촬영장소입니다. (뒤에 나무로 확인가능)

Nanase와 마이얀이 만나는 이 곳은 호이안 구시장입니다. 다행히 21싱글 부록으로 실려있는 ‘노기자카 일하는중’ 에 촬영장면이 나와서 장소 특정이 가능했습니다. (좌상단)

(왜인지 모르겠는데 자꾸 사진이 거꾸로 올라감..)

PV를 보다보면 좌측의 나무를 안고 찍은 shot도 있습니다. 제가 있는 동안에는 하얀 천은 세팅을 안해주더군요. 따로 돈을 내야 하는건지는 모르겠네요.

다시 호이안입니다. 우측에 다리가 보이는 건물은 이 곳뿐. 비스한 장소가 두세군데 있습니다. 여기까지 오면 일반 관광객은 대부분 올만큼 왔습니다.

멤버들이 베트남음식을 먹는 이곳은 호이안구시장 건물. 미즈키 촬영장소 바로 옆입니다. 시장씬은 대부분 이 근처에서 촬영되었습니다. 다만, 제가 갔던 날은 휴무인걸까요.. 장사안하고 주무시고 계시네요. 사진 상단에 은색 통이 있는데 무슨 통인지 궁금.. 아마 깨끗한 물 아닐까…

2열 멤버가 찍은 곳. 뒤편에 꼬부랑 나무가 보입니다. 사진상으로 우측이 바다라서 기본적으로 베드 세팅은 바다향으로 되어 있습니다.

제가 간다고 유성이 떨어지지는 않습니다. (애초에 CG잖아!!!) 더워요. 그림자로 보아 12시 넘어서니까 꽤 더울 시간에 촬영입니다…

멤버들 바다촬영 샷이 도촬로 사전에 나돌기는 했습니다만, 이 scene로 인해 모든 것이 명약관화해집니다. 이 항아리로 유명한 리조트는 여기밖에 없어요.
Danang Furama Resort 입니다. 인피니티풀로 유명해서 많은 여성분들이 사진찍기에 정신없는 그 곳. 누가 가도 이쁘게 나오는 그 곳 입니다. 일본 관광객이 상대적으로 많았습니다만 한국어 가능직원도 있습니다. 애초에 베트남이 일본보다는 한국인이 관광하기 더 편하게 되어 있습니다.

다시 호이안으로 오면.. 낮에는 이렇게 더워보이는 곳이지만

밤이 되면 미인들이 돌아다………..니지는 않는 곳.. ;; (농담입니다)
아오자이 입으신 분들도 많고 물론 이쁘신 분들도 많습니다만, 사진 왼쪽 분보다 이쁜 분은 못봤습니다.

최대한 같은 각도로 찍어보려고 했으나.. 이 가게도 등불때문에 찎는 분들이 많아서 이게 최선이었습니다.. 뭔가 부엉이가 유명한 것 같은데 이유는 잘 모르겠고 부엉이가방 파는 가게는 3곳정도 있습니다.. (등불 만지는 장면은 PV흐름상 저 가게입니다. 왼쪽에 등불있는 가게는 저 가게뿐)

그리고 문제의 장면… 개인적으로 Nanase가 매우 이쁘게 나와서 좋아하는 장면입니다만, 이 장면을 찍은 가게는 현재 없어졌습니다.
정확히는 동일위치에 동일이름의 가게는 있지만 주인도 다르고 매장 인테리어가 변경되었습니다.

네이버에서 검색하면 나오는 어떤 분의 블로그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세로로 나무살이 있는 가게입니다. 등불 있는 가게 중에 세로로 저런 인테리어는 이 가게 뿐입니다. 호이안에 있는 가게 다 둘러봤거든요… 근데 이 가게가 없어졌습니다.

이름이 동일한 동일위치의 가게. 다르죠? 네이버 블로그 사진이 너무 정확하게 나와있어서..
가장 아쉬웠던 순간이었습니다… instagram에 가신 분이 있다고 나오는데 솔직히 그 사진으로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낚이신 것 같아요.

드론은.. 이길 수가 없습니다.. 이 곳은 호이안에서 약 1시간정도 떨어진 myson유적입니다. 유적 내부에서 가장 메인장소고 투어로든 뭐로든 여기를 안들를 수가 없게 되어 있습니다. 가장 복원도 많이 된 곳이라서…

이 유적이 폐허가 된 이유는 월남전 당시 미군 폭격에 의해서라고 하며, 내부전시장소에는 미군 포탄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원래 배들은 다들 불을 켜놓고 호객행위를 합니다만.. PV촬영으로 인해 꺼둔 것으로 생각됩니다. PV샷 우측에 조그맣게 등불이 세로로 줄줄이 있는 곳이 보이는데 그 가게앞에서 찍었습니다. 드론 없으면 저 샷이 안나옵니다;;;
그리고 역시 밤하늘의 별은 CG입니다..

이제 하이라이트입니다. 불꽃놀이 준비로 불을 꺼둔 것으로 생각되며, 정면에 보이는 건물은 Novotel Premier Danang Han River 입니다. 한리버인데 한강이 아니네요;;;;

전망대 가는쪽으로 가면 헐벗은 누님들이 반겨주시고.. 바깥을 보면서 33층인가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33층에서 엘리베이터 갈아타고 35층으로 올라갑니다.

실제 촬영은 제 사진 하단에 보이는 테라스에서 이뤄졌습니다. 왼쪽 건물은 10시 넘으면 불 꺼지니까 주의하세요. 저 테라스는 일반인은 출입이 불가능한 것 같은데… 한번 시도라도 해볼껄 하는 후회가 살짝 있습니다.

이 사진에서 왼쪽에 보이는게 36층에 있는 SKY36이라는 루프탑Bar 입니다. 가격 괜찮아요. DJ나와서 음악도 틀어주고.. 그리고 그 오른쪽으로 어렴풋하게 뭐 보이실겁니다. 거기가 PV촬영장소입니다. 아무래도 SKY36은 불꽃놀이하는 날에는 별도요금으로 사전예약이 필요하므로 밑에서 진행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낭 불꽃놀이는 매 년 진행되고 여러차례 하므로 가능하시다면 일정 맞춰서 보러가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아마 이 뷰랑은 조금 다르겠지만 힐튼호텔에 가시면 이런 뷰를 보실 수 있을것으로 (높이는 더 낮습니다) 생각됩니다.

엔딩은 다시 미케비치입니다..

+@로 21st 싱글 특전인 노기자카 일하는중!

혹시나 가실 분을 위해서..
1 – 우메자와 외 2인
2 – 나나세&마이얀
3 – 모모코 식사 + 미즈키
4 – 등불
이니 참고하세요~

22Single PV

여기까지가 군마현청 앞 (마에바시역)
36.390583,139.062425

여기까지가 학교법인 청심학원 옆 마에바시공원쪽임

여기까지 카페 라보하마다 (역까지 550m)

구시립 학교 11th pv 촬영지와 동일

야마마에역에서 아시카다대학 북서쪽으로. (아시카가->야마마에 1정거장)

아시카가역에서 남쪽으로

마네키네코 아시카가 아사쿠라점

13th Single PV

PV 촬영장소라고 하기엔 일부이지만..

지난번 posting 에서 말했던 다른 장소를 갔습니다.

생각해보니 PV에는 지치부는 안나왔는데? 뭔가 헷갈리면서 쓴 듯.
(Cafe -> Blog 글 이동이라 대부분 새벽에 작업하는중입니다)

딱 봐도 시골스러운 이 곳…

이 곳은 야무라마치역 입니다. 네? 뭐?

그냥 시골 역이에요. 완행(각역정차)만 서는..

지도를 보죠. 신주쿠가 안보이네요;; 뭐 시부야 위에 대충…

시부야에서 오츠키까지 JR, 그리고 사철로 갈아타고..

참고로 지도 좌상단 파랗게 v체크가 지치부입니다. (Jacket촬영지)

같은 축척 놓고 보면 대충 인천공항~하남시 거리라고.. 한 80km되나

여튼, 블로그는 포스팅 제목에 오픈이 되어버리지만..

이 곳입니다.

역무원이 노란선 밖으로는 안된다고 자꾸 태클을 걸었는데..

(5분 뒤 급행 통과)

그정도면 좀 봐주라.. 후우

카메라는 바닥에 놓고 찍었는지.. 낮춰도 낮춰도 각이 안나옴. 멀리서 줌을 당겼나..

시라이시가 Nanase를 부르는 scene. Nanase의 작은 몸에도 가려지는 저 기계의 정체는 하차태그기.

그리고 역을 나와서 만나던 이 곳.

실제로라면 나왔다가 들어가는 순간 +170엔 입니다..

그리고.. 서로 눈을 맞춰가며 춤을 추는 이 장면.

감동적입니다!!! 하지만,

실제라면 bgm 없음이라는…

Avengers : End game에서 음악 없이 춤추는 모습을 제3자가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는지 나왔죠…

여기까지.

도서관 이라던가, 그네라던가.. 버스정류장이라던가.. 전부 다른 곳입니다.

도쿄에서 남쪽에 있어요.

여기서 가까운 것은 11th PV 촬영지. 그리고 후지큐하이랜드.

애초에 이 역은 Otsuki역에서 Fujikyuko선으로 갈아타고 FujiQ로 가는 중간에 있습니다. 급행은 서지 않기 때문에. 차 시간표 맞추기 쉽지 않습니다.

Otsuki~Shinjuku도 은근 멀구요.. 신칸센이 있긴 합니다만…

13th Single Jacket + Kokosake

13th Single “Hanashitai darekaga iru” 의 Jacket 사진 촬영지 및 Kokosake 성지순례 특별방송의 촬영지를 다녀왔습니다.

아마.. 2015년 10월 마지막주 토요일로 기억합니다.

구글지도입니다. 좌측에 Seibu-chichibu 라고 보입니다.. 멀어요…
가는법은 간단하긴 합니다. 일단 이케부쿠로에서 seibu 철도 탑승. 끝-

일 리가 없죠..

13th single은 Kokosake 극장판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되었습니다.
Kokosake (=Kokoroga sakebitainda) 는 한국에서도 정식개봉을 해서, 노기자카 노래를 들을 수 있었죠… 한국극장에선 라이브뷰잉을 안할테니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치치부쪽에서는 13싱글 자켓촬영을 진행했습니다. kokosake 성지순례 특별방송이 없었으면 아마 안갔겠죠… 13싱글 표제곡 pv는 치치부가 아닌 후지큐코선 쪽에서 별도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댄스신 등)

거리가 머니까.. 일반열차 타지 않습니다.
이케부쿠로역에서 특급애로우를 타고 세이부지치부까지 이동합니다. (지치부여 치치부여…)

세이부지치부 역입니다. (화면은 특별편)

‘아노하나’가 원체 유명했고 성지순례가 대중적으로도 널리 알려져서.. 관련된 내용들이 많이 홍보가 되고 있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이 곳을 다녀온 이후에 드라마/애니를 본 케이스입니다만..
실사판 멘마가 하마베미나미…

굿즈는 젖지 않도록 따로 되어 있습니다… 좀 본받아라 한국.. 이렇게 팔아먹는거다.. 다른 포스팅에도 있지만, 한겨울에도 아이스커피 마시는 사람인데.. 덕질하려니 핫을 먹습니다..ㅠㅠ
아이스 있는데? 하지 마세요. Nanase 손에 든 것을 보세요…

Seibu Ikebukuro 선의 약자라 SI. 이케부쿠로가 SI01이고 세이부지치부는 SI36입니다.. 멀다아..
일단 Kokosake 방송은 여기서부터 차량을 탑승해서 이동합니다. 목적 자체가 13th 자켓촬영지 성지순례였으므로.. kokosake 장소는 일부러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역에서 멀어서 대중교통 이용은 힘들기도 하고…

Nanase가 차 타고 지나가다 본 곳.
세이부지치부 역에서 자켓촬영지로 가기 위해서는 이 곳을 지나서 다른 철도로 갈아타야합니다.
오하나바타케역? 에서 미사키구치역으로 이동합니다.

허름~합니다. 산골짜기에 있는 역.

많이 어둡네요.. 날씨가 흐리긴 했습니다.

공식 페이스북에도 업로드 되었고, 아마 자켓 속사진으로도 있는 사진.

최대한 맞춰보려 했으나.. 아이폰5와 갤럭시노트4로는 무리데스.

미사키구치는 종점이므로 일단 기차가 들어왔다가 다시 출발하게 됩니다. 얼른 뛰어가서 찰칵!
어차피 열차가 2량밖에 없습니다. 역입구를 등지고 우측 (출발기준 앞쪽) 차량입니다.

카즈 혼자 사진 찍은 이 곳은 그냥 역사 앞…. (정면 바라보고 우측)

A자켓 표지

뒤에 찍힌 기차가 뭔가 유명한 기차였던 것 같은데… 그런거 잘 모르고 그냥 탔습니다.

위에도 있지만 C자켓과 다른 속사진들은 다른 곳에서 촬영했으나 차량 없이는 이동이 힘들어서… 깔끔하게 포기. 이날 20시에 하네다에서 비행기 타고 귀국이라 시간도 부족했고… (이게 더 큰 이유)

이제 코코사케 특별판 촬영지를 다녀봅니다.

세이부지치부에서 이케부쿠로쪽으로 한정거장 (=SI35)

Nanase 사마가 달려오고 있어..

역 옆길입니다…

Nanase가 가리키는 그 곳에는?

지치부명물 미소포테토.

진짜 있어요… 저 멀리.. 가봐야죠?

들어가봅니다

가게 안은 이런 느낌.. 손님은 저 혼자..

에 사진이 걸려있어요.. 많이들 왔을까요?
9월 14일 촬영하고 전 10월 30일? 쯤 갔네요.

주문하고 나오는데 8분 가량 소요.
맛있습니다.
가격은 300엔 이었는데 올랐으려나…

그리고 원래 계획엔 없었지만 나중에..
13th PV촬영지는 별도로 방문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