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J ! one more.

※ 실제 방문은 2016년 10월입니다.
※ 일부 모바메 사진이 섞여 있을 수 있습니다.

Documentary movie 장소 탐방에 이은 2일차.
오후에는 7-eleven live가 교토에서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오전에 quick하게 다녀왔다.
quick하게 다녀온거 치고는… 비용이 후덜덜이지만

해리포터 앞..
음료수를 단체로 마시는 사진(메론소다?) 가 있었는데.. 지금은 못찾겠네요

헐리우드 백드롭 앞쪽
멤버들을 찍은 도촬사진이 있었습니다.. (라곤 해도 길에서 찍은거지만..)

유니버셜 지구본 앞
유명한 그 곳. 터미네이터 앞입니다.

(사진은 매니저가 찍어준건가?)
다같이 미니언즈 티셔츠로 갈아입고 찍었기 떄문에 저작권 문제로 블러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해리포터존 내부 버터비어 판매처
예전에 갔을 땐 팔더니.. 오픈전이었습니다.

(셀카라 멤버들 사진은 좌우반전)

해리포터존 들어가는 길에 있는 자동차.. 스탭들이 사진을 찍어 줍니다.

그리고…

문제의 피자집.

멤버들이 점심을 먹은 것으로 강력하게 추정되는 피자집입니다.
(오픈시간이 점심뿐임..)

20분 전부터 줄 서있었는데.. 예약하고 온 5인조에 의해서 자리를 뺏겼습니다.
어차피.. 6인테이블(4인+2인)이라서 저 혼자한테는 안줬을 것 같긴 합니다.

위치는 원더랜드 존 앞이구요…
해리포터 타러 가다보면 반드시 지나가야하는 곳입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저 분들. 어쩌겠습니까. 휴우
5명이 와서 6인석 앉는데 그 분들이 가져가야 마땅하죠.. 전 그래서 2인석 받았습니다;;

같은 자리에 앉지는 못해서 아쉬웠찌만.. 음식은 같은 걸 시켰습니다.
카프리초사 피자…. 후우.. 비싼데 맛은;;;;;;;;;
다시는 안먹을 맛입니다. (입이 짧아서 가리는게 많습니다)

그리고 피자먹으면서 오렌지쥬스는 생전 처음이었습니다.
당연히 콜라를…. 맥주나..;;;

그러고보면 커피도 싫어하고 오렌지쥬스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이렇게. 혼자서….

기본적으로 버섯이 많아요.. 그리고 양배추를 익혀서 올려놨어요..
버섯 싫어하는 저는;;;;; 최악입니다.

사진찍으려고 시킨거지 다 먹으려고 시킨 건 아니기 때문에.. 한조각 먹고 나왔습니다. 쥬스와 합쳐 3500엔..

그리고 피자를 먹고서는 세븐라이브 참가를 위해서 일단 호텔을 옮겨서 체크인을 하고 (cd box 11개는 덤. 근데 seed 제일 높은 게 마이얀…) 교토로 이동합니다.

세븐라이브는 9월에 치바 마쿠하리를 이미 갔었고 (그리고 13th pv 촬영지 방문) 두번째였습니다만.. 자리는 훨씬 좋았습니다. 일단 A구역…

Memories in Documentary movie

※ 2016년 10월에 방문했던 기록입니다.

애초 괌은 이 시기에 가려고 했었지만.. 괌->오사카 대한항공 시간이 이쁘게 나오질 않아서 포기했었다. 나중에 생각했지만 1박2일 일정으로 괌을 갔으면 시간 부족해서 고생했을지도.. (사진집 장소를 찾으려고 괌 일주를 했는데도 못찾음. private beach인듯?)

준비된 일정에 없이 방문하다보니.. 다큐멘터리 파일도 못찾고 입국해버려서 유투브에서 400엔 내고 대여해서 보면서 찾아다녔음.

덴노지에서 자전거로 호기있게 출발을 하였지만.. 내 나이가 30대 중반이라는걸 까먹어서인지, 자전거가 장보기용 자전거라 그런지 나중엔 경련까지 올 정도였음.

그렇게 한시간을 덴노지에서 달려서 간 곳은,

나사세의 성인식이 진행되었던 오사카시 히라노구의 어느 건물.

찾아가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았다. 공공건물이기도 하거니와……
구청은 아니고 커뮤니티 센터라고 한다.

Nanase가 차에서 손가락으로 가리킨 이 곳은,
상경하기 전까지 다녔던 ‘오사카 시립 마츠바라 고등학교’
졸업은 도쿄에서 했는데.. 아마 연예인들 많이 다니던 히노데 아닐까 싶다.

학교 옆 담벼락. 생각보다 학교가 컸다.
자전거는 찬조출연.
학교가 생각보다 외진 곳에 있다. 근처는 거의 논이라고 보면 될 듯.

학교의 후문. 다큐에는 체육관도 나오고 Nanase가 춤추던 scene가 있었기 때문에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외부인 출입금지라고 적혀 있었기 때문에…
나이라도 어렸으면 들어갔겠지만 나이도 많거니와,
기본적으로 성지순례에는 민폐를 끼치지 않는 것을 신조로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밖에서만…

지킬 건 지켜가면서 해야 멤버도 욕을 먹지 않는다.

스쳐지나가는 장면으로 나온 곳. 다큐멘터리에서는 공사중이었지만 이미 완공되어있는 체육시설이었다.
야구장인데.. 일본은 이런 체육시설들을 손쉽게 접할 수 있다는 점이 참 부럽다.

Nanase가 졸업한 초등학교의 입구.
체육대회 준비중이었는지 안은 시끄러웠다.

초등학교 근처입니다.

4시간 정도 걸려서 덴노지~히라노구/마츠바라~덴노지 왕복을 했습니다..

movie에는 이 외에도 할아버지댁이 나오긴 합니다만, 위에서 설명했듯이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 굳이 찾아다닌다거나 (이 근처라는 보장도 없지만) 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근처 주민들은 아시겠죠…

나중에 악수회에서 물어봤을 땐, 고등학교는 자전거로 통학했다고 했었는데..
집에서 시간이 꽤 걸렸을 것 같습니다.

16人のPrincipal ~trois~

지난 2월 요코아리에서 16인의프린시펄trois 깜짝발표가 있었다.
뭐 맨날 끝날때마다 하나씩 펑펑 터트려 주시니..(그래야 기사거리가 되기도 하고..) 뭐가 나올까 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프린시펄이었다.
사람들은 카타오모이를 기다렸던 모양이었지만(본인 포함)
뭐… 여하튼.. 그건 나나세도 블로그 쓴것도 있었고..

일정을 봤다. 6월 연휴가 끼어있었다.
일본지인에게 돈과 고기를 바쳐가며 모바일회원을 유지하고 있는 관계로 (문제는 명의가 지인명의 ㅠㅠ)응모를 요청했다.
근데.. 3개 넣었는데 걸린게 4일이라 4일로 가게 되었다.
나중에 보니 레나가 나오는 몇 안되는 날이 4일…

본론
솔직히 못갈뻔 했음. 도저히 5일에 휴가 쓸 상황이 안되서…
프린시펄 첫날 후기 보고 결정해야지 하다보니..비행기 좌석이 없………=ㅁ= 
여튼.. 어찌어찌 가긴 갔습니다.
도착해서의 사진은 당일날 올렸었으나.막 도착했을 때 사진.
이때가 대략 13시 경..14시부터 프린시펄 1인가 2인가 movie 상영이 있어서 그 줄이 있었음..

밑이 movie 입장 줄.. 생각보다 사람은 많지 않았고 오른쪽에서는 2500엔에 현장판매도 하고 있었음.구매하는 사람은 못봤고.. 늦게 오더라도 입장은 가능했음.

지난번 AKB악수회 사고로 강화된 보안. 가방사이즈…가 있긴한데 크게 신경 안씀다만 저기 가면 테이블 위에 예시로 나온 가방사이즈만한 프린트된 용지가 있어서 크기비교는 가능.일단 모든 지퍼를 본인이 열고, 시큐리티가 일일이 헤집어서 확인.그 후 스캐너로 금속 탐지.. 

생사진 교환,,,

그리고 회장 입장.회장에 입장하면 2층인데 앞쪽에 배역들 관련된 내용 나와있고.. 2층과 1층 계단과 1층복도에화환들이 쫙 깔려있음. 일반 팬들이 보낸 것도 상당히 많았음.

다른 건..

의상전시.

자리는 2층 1열.. 보기는 좋았다. 1층 엄한 구석보다는..

내가 일어를 못해서 문제지..

그리고 이게 그 애증의 KOBO..회장 안에서 KOBO와 콜라보해서 스티커 주는게 있는데..

갤3 – 국가설정 제한으로 다운로드 불가 (KOBO는 OK, 근데 노기자카 꺼가 다운불가)

아5 – 테더링하는데 50분동안 30% 받고 에러남. 결국 포기.. ㅠ 한국에서 로밍제한만 안걸고왔어도 로밍했을거임..

방법1막 – 배역응모(는 사전에 하는 듯) 결과 발표.
결과에 따라 동일배역 응모자끼리 모여서 오디션 진행.       
오디션은 각 인원에 따라 4개의 시나리오가 있고..
배역응모 리스트 중 첫번째 사람이 뽑게 됨.       
무대 사진 중간에 희미하게 테이블 위에 뭔가가 있는데 그게 이거임;;
첨에 2345 써있는게 뭔가 했더니       인원을 뜻하는거 였음.     
 그런데.. 6명 응모 했었는데 4+2로 나눴었나.. 인원배분은 모르겠음. 


투표 – 10분의 시간 동안 투표 진행.
물론 오디션 동안 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종이가 있음.         
사진을 안찍어서.. 이건 따로 게시물 올릴 때 올리겠음발표

– 투표결과 발표. 참고로 잡시녀..(뭐라해야하나;;)는 표 많이 받은 순서대로라고 함.          근데..이것도.. 2인이라고 유리하지는 않은게..         
2인 나와도 80%+20% 일 수도 있고, 4인 나와도 40% + 39% + 6% + 5% 이럴 수 있으므로…         
일단 표는 많이 받아놓고 볼 일..

2막  – 결과에 따라 연극 진행

마무리 – 소감 말하고 노래 2곡. 끝

마지막 사진은 나중에 나오는건데… 아마 따로 공개가 안된걸로 기억..

LLC에서 지우라고 하면 지웁니다..

이 posting을 다시 쓰는 19년 시점에서는… 상상도 못하겠지만 저 당시엔 그래도.. 좋았는데..

USJ in mid-summer

※ 본 후기에 첨부된 노기자카란어디 의 저작권은 해당방송국에 있으며, 개인촬영분의 무단 전제,도용은 금지합니다.

※ 실제 로케의 촬영은 2015년 2월경으로 추정되며, 본 후기는 2015년 8월 하순으로 약 반년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일부 TV화면과 다른 점이 있으므로 감안하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한여름의 USJ편.

모든 것의 시작은 ‘노기자카란 어디’ ep.177


때는 2015년 8월.
‘한여름의 전국투어 2015’ 중 후쿠오카 3공연을 마치고 신칸센을 타고 오사카로 이동. 오사카 3공연의 시작 전 비어 있는 하루를 USJ에 방문.

방송의 오프닝은 이 곳이지만, 가본 분들은 아시다시피 이 곳은 USJ의 입구는 아니고 안쪽으로 상당히 들어온 부분에 있는 곳입니다. 디즈니랜드로 치자면 신데렐라성 앞…

UNIVERSAL 글자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커플들이….

방송에서는 처음 탄 어트랙션은 ‘Hollywood dream’ 이었으나, 나나세는 딱히 한 건 없고 어트랙션을 즐긴 것 뿐. 카즈밍이 어메이징을 계속 외쳤기 때문에 같은 자세로 탑승하였지만.. 안경을 벗어야 했기에 주변을 볼 수가 없어서 매우 아쉬웠다.

그리고 매년 진행되는 special event. 진격의 거인 행사는 여름엔 이미 종료상태라.. 나나세와 카즈가 경험했던 ‘진격의 거인’ 의 괴물은 찾아볼 수 없었다…
(나나세의 이 포즈는 파리사진에도 있는 포즈인데…)

같은자리지만 가고일? 같은 애는 흔적도 없다..

해리포터 존의 wizard shop.
다만, 전날 후쿠오카에서 돈을 너무 많이 써버린 관계로… 지팡이와 옷은 pass…

왜 왔는데 아무것도 사지를 못하니…. 로브+지팡이에 15,000엔 가량.
그리고.. 이 돈을 아껴서 결국 유카타 생사진에 더 질렀다..하아..

내부까지 들어와서.. 고르려고 했지만 포기…

모든 관광객이 한번쯤은 마셔보는 버터비어.
붕어빵도 아니고 버터비어이지만 논알콜.

성이 배경인 이 곳은 실제로는 버터비어만 사먹어서는 들어오면 안되는 다른 음식점임.

아마 이 때 100가지 맛 사탕?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샀는데 하나도 안먹고 3년정도 지나서 버렸다….. 하나라도 좀 먹어볼껄…

여름이라 그늘을 만들어 준건가… 해리포터 성이 잘 보이는 위치이긴 하다.

그리고 두 사람이 점심을 먹은 가게. Nanase 추천 가게.
위치는 스파이더맨 바로 건너편.
가게 오픈 30분 전부터 줄을 서있다가 겨우 자리를 찾아 들어갔다.

이렇게 둘이 이야기하는 이 자리를 잡기 위해서!!!!

영상을 보여주면서 설명드리니 자리를 맞춰서 안내해주셨다. 친구랑 함께라 4명이 가서 다행이지 2명이었으면 다른 자리에 앉았어야 했을지도.
Nanase 방문 당시 주문 받으셨던 직원분은 이 날 휴무…
(그나저나 아까 위에 사진부터 거슬린 저 부채는 역시나 굿즈였어…)

사람이 많으니 메뉴도 같은 걸로 시켜도 여유여유.
돈을 더 내면 fast track pass 같은 것도 받을 수 있다는 것 같았다.
어차피 express7이라 딱히 필요는 없었지만.

옆에서 보면 이런 느낌. 동영상(nogi-doko)를 보여드렸더니 아는 직원분이 나왔다며 다른 분들도 매우 기뻐하셨다.

카즈밍이 혼자 스파이더맨을 타고 오는 동안… 우리의 Nanase는 외로이 이 곳에서 그녀를 기다리고… (스파이더맨 어트랙션 출구)

기다리지만 찾으러 오는 사람이 없네..

스파이더맨 앞에서 어메이징~

부피와 팔다리 두께가 다르다….

이거 사고 싶었는데.. 겨울에만 판다고 합니다. 여름엔 없어요…

이렇게 간단하게 끝.

Nanase는 어렸을 땐 연간회원권을 가지고 자주 갔다고 했고..
노기자카46 가입 이후에도 멤버들이랑 몇 번 더 갔던 것이 목격정보도 있고…

해리포터는 저작권 문제였으려나…